>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이곳 게시판은 여러분의 자유스런 의견을 위한 열린공간입니다.
특정 개인에 대한 심한 비방이나 욕설, 상업성 광고는 자제합시다. 이런 게시물은 운영상 삭제됨을 양지해 주시기
바랍니다.
 
작성일 : 10-01-19 09:15
늙은 아버지의 질문...
 글쓴이 : 허엄
조회 : 5,370  

늙은 아버지의 질문...



82세의 노인이 52세 된 아들과

거실에 마주 앉아 있었다.

그 때 우연히 까마귀 한마리가

창가의 나무에 날아와 앉았다.

 

노인이 아들에게 물었다.

"저게 뭐냐?"

아들은 다정하게 말했다.

"까마귀에요. 아버지"

 

아버지는 그런데 조금 후 다시 물었다.

"저게 뭐냐?"

아들은 다시,

"까마귀라니까요."

노인은 조금 뒤 또 물었다. 세 번째였다.

 

"저게 뭐냐?"

아들은 짜증이 났다.

"글쎄 까마귀라고요."

아들의 음성엔 아버지가 느낄 만큼

분명하게 짜증이 섞여있었다.


그런데 조금 뒤 아버지는 다시 물었다.

 

네 번째였다.

"저게 뭐냐?"

아들은 그만 화가 나서 큰 소리로 외쳤다.

 

"까마귀, 까마귀라고요.

그 말도 이해가 안돼요?

왜 자꾸만 같은 질문을 반복하세요?"


조금 뒤였다.

 

아버지는 방에 들어가

때가 묻고 찢어진 일기장을 들고 나왔다.

그 일기장을 펴서

아들에게 주며 읽어보라고 말했다.

 

아들은 일기장을 읽었다.

거기엔 자기가

세 살짜리 애기였을 때의 이야기였다.

 

오늘은 까마귀 한마리가 창가에 날아와 앉았다.


어린 아들은

"저게 뭐야?" 하고 물었다.

나는 까마귀라고 대답해주었다.

 

그런데 아들은 연거푸 23번을 똑같이 물었다.


귀여운 아들을 안아주며

끝까지 다정하게 대답해주었다. 까마귀라고

똑같은 대답을 23번을 하면서도 즐거웠다.

 

아들이 새로운 것에

관심이 있다는 거에 대해 감사했고

아들에게 사랑을 준다는 게 즐거웠다.

 

뒤 돌아보면 자식이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 싶은데 부모인지라

부모의 그늘이 되어

주고픈게

어버이입니다.


 
 

Total 2,87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2735 Bass 이연성과 트로이카 앙상블 유나이티드… 02-18 5587
2734 '큐브' 정신병 아내, 당신이라면 어떻게 하겠습니까 해오름 02-08 5512
2733 Black Box on the Stage - Part1 <70분간의 연애 He & She&g… 동구문화체… 02-02 5523
2732 유나이티드 문화재단 금요 갤러리 콘서트에 초대합니다. 유나이티드… 02-01 5406
2731 악어에게서 타출한 원숭이 지피지기 01-31 5150
2730 아바타,전우치,뉴문무료감상이벤트 이준호 01-30 6144
2729 어머니 카투샤 01-30 5032
2728 아리랑팝스 연주회 정감독 01-28 5163
2727 코스피_코스닥_테마주_승부주_상한가_하한가 아싸리 01-28 5718
2726 안보면 후회합니다 새마을 운… 01-27 6235
2725 악기 렌탈 관련 내용입니다. P.T.S 01-26 5646
2724 말타면 종 부리고 싶다 지피지기 01-25 5626
2723 가장 맛있는 라면 지피지기 01-23 5820
2722 늙은 아버지의 질문... 허엄 01-19 5371
2721 특별한 제자 정감독 01-18 5647
 1  2  3  4  5  6  7  8  9  10